후원&봉사자

생활나눔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작성자 정진섭 | 날짜 2018/01/26 | 첨부 -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하늘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는 말라

그보다 너희 혼과 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



서로의 잔을 채워 주되 한 쪽의 잔만을 마시지 말라

서로의 빵을 주되 한 쪽의 빵만을 먹지 말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되 서로는 혼자 있게 하라



마치 현악기의 줄들이 하나의 음악을 울릴지라도
줄은 서로 혼자이듯이 서로 가슴을 주라

그러나 서로의 가슴 속에 묶어 두지는 말라

오직 큰 생명의 손길만이 너희의 가슴을 간직할 수 있다



함께 서 있으라

그러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말라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고

참나무와 삼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선 자랄 수 없다

칼릴 지브란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삭제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이전   |    신비주의자와 혁명주의자
    다음   |    사랑은 지복에 찬 경우에만 가..

협력사 바로가기

반응형홈페이지제작 - 어스 무료홈페이지제작 - 어스 우리동네핫플레이스 - 요기가